-No.5 Break to pieces

View
56
Love
0
comment
0
  • -No.5 Break to pieces

    다가오는 소행성보다
    이젠 사람들이 더
    무섭게 느껴진다.

    계속 같은 말만
    반복하는 라디오는
    짜증을 유발한다.

    시민들에게 주어진 지하벙커는
    더 이상 수용할 수 없을 만큼 포화상태
    많은 이들이 잔해 속에서
    위험하게 생명을 유지해간다.

    떠도는 소문엔 돈이 많은 사람들은
    우리와 다른 안전함을 보장받고 있다고 한다.
    식량도 몇 년 치라는데.....

    오늘은 이곳에서 자야겠다..

love love like it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Ugly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Ugly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