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tterfly dance

View
331
Love
5
comment
0
  • 그날, 너는 내게 나비처럼 날아와 내 주변을 어루만졌다.
    한떨기 꽃잎을 어루만지는 듯한 니 손길이 퍽 다정스러워 나는 눈물을 한방울을 떨구고 말았다.
    지금까지 충분히 잘 버텨왔다고 잠쉬 쉬어가도 된다고 
    가녀린 한쪽날개를 내어주며 너는 내게 그렇게 말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hyekang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hyekang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