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알트 추장의 연설

View
624
Love
5
comment
0
  • 1854년, 추장 세알트가 프랭클린 피어스 미국 대통령에게 땅을 사겠다는 경고 전갈을 받고 자신들의 부족과 미국에서 파견된 관리 앞에서 행한 연설문 일부입니다.


    그대들은 어떻게 저 하늘이나 땅의 온기를 사고 팔 수 있는가.
    우리로서는 이상한 생각이다.
    공기의 신선함과 반짝이는 물을 우리가 소유하고 있지도 않는데 어떻게 그것을 팔 수 있다는 말인가.
    빛나는 솔잎, 물의 기슭, 어두운 숲속 안개, 맑게 노래하는 온갖 벌레들, 이 모두가 우리의 기억과 경험 속에서는 신성한 것들이다.
    백인은 죽어서 별들 사이를 거닐적에 그대들이 태어난 곳을 망각해 버리지만, 우리는 죽어서 이 아름다운 땅을 잊지 못한다.
    우리는 땅의 한 부분이고, 땅은 우리의 한 부분이다.
    향기로운 꽃은 우리의 자매이다.
    사슴, 말, 독수리 이들은 우리의 형제들이다.
    바위, 산꼭대기, 풀의 수액, 조랑말과 인간의 체온 모두가 한 가족이다.
    당신들이 이 땅을 차지하게 될 때 우리가 이 땅을 사랑했듯이 온 힘을 다해, 온 마음을 다해 그대들의 아이들을 위해 이 땅을 지키고 사랑해 달라.

    - 수콰미시족의 세알트(Sealth) 추장 -


    연설이후 자신들의 땅을 강제로 빼앗겼지만 세알트 추장의 정신을 높이 사 그 지역을 시애틀(Seattle)이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Lee Misung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Lee Misung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