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View
114
Love
1
comment
0
  • 동네를 걸었다.
    어릴 적부터 자라온 동네라 특별할 것이 없었기 때문에
    나에게 우리 동네는 무채색과 같았다.
    -
    눈길을 주는 듯 마는 듯 앞만 보며 걷고 있는데,
    누군가 조심스럽게 어깨를 두드렸다.
    흔치 않은 일이라, 화들짝 놀라며 돌아보니 여행객이었다.
    -
    그 여행객은 이곳저곳 가보고 싶은 곳을 표시해놓은
    지도를 들이밀며 길을 물었다. 익숙한 동네라 어려움 없이
    설명을 해주었더니, 너무 고맙다고 기념사진을 찍자고 했다.
    '찰칵'
    순식간에 플래시는 터졌고
    여행객은 짧은 인사와 함께 다시 떠났다.
    -
    갑자기 터진 플래시때문에 남은 잔상일까,
    괜히 무채색이던 동네에 알록달록 색깔이 입혀졌다.
    너무 익숙한 이 공간이 오늘은 조금 달라 보였다.

  • instagram.com/ooillust

    facebook.com/ooillust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동글동글연이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동글동글연이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