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가득! 포장마차 감성회수 프로젝트, "다함께 포차차!"

View
1122
Love
18
comment
0
  • 안녕하세요,
    낭만을 노래하며 푹.푹. 책 찍어제끼는 소집단, 『푹찍푹찍』입니다!
    저희『푹찍푹찍』은 첫번째 프로젝트로, "포장마차"를 책에 담아 노래했습니다.

    ★현재 『다함께 포차차』 텀블벅 프로젝트가 진행중입니다★

    https://tumblbug.com/pochacha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XD

     

  • -

    참으로 이상하지요.
    한국인에게 포장마차는 다른 나라의 포장마차보다 좀 더 각별한 느낌입니다.
    어딘가 쓸쓸하면서도 찬란한, 그리움이 묻어나는 곳입니다.

    늘- 그랬습니다. 드라마에서, 영화에서, 책에서-
    ‘주인공 A’는 힘든 일이 생기면 포장마차로 향합니다.
    그리고 ‘주인공 A’가 들고 마시던 술잔은 어느새 나에게로 와, 나를 위로합니다.

    길 위, 가장 낮은 곳에 있는 포장마차는 수직적인 빌딩 숲 삭막한 도시 안에서,
    현대인에게 “수평적 공간”을 제공해줍니다.
    길 위에 있기 때문에, 말 그대로- 눈 앞에 보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가기가 좋지요.

    일상적인 것에 이유가 필요할까요.
    때문에 우리는 포장마차를 자연스럽게 주변의 풍경으로 받아들입니다.
    격식을 차릴 필요도 없기 때문에 포장마차가 받아들이지 못할 사람은 없습니다.

    처음보는 포장마차 주인은 당연하다는 듯 이모가 되어 돌아오고,
    나를 마주보며 술잔을 부딪혀주는 이는 어느새 내 가족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위로”를 주고, 받습니다. 그곳에는 하나같이 나와 다를 바가 없는 사람들이니,
    너도나도 위로를 받는 것입니다.

    꾸역-꾸역-. 한국이라는 나라가 힘들 때,
    길 위에서는 언제나 포장마차가 반겨주고 있었습니다.

    "오늘도 수고했다."고
    "배가 고플테니 부담없이 먹고가."라고
    "술 한잔으로 몸 좀 데우라."고

    이제 거의 모든 포장마차들은 법의 그늘 아래 실내로- 실내로 자취를 감췄어요.
    그래서 우리는 이제는 그리워진 포장마차를 노래했습니다.
    옛날도, 앞으로도, 지켜봐왔고, 지켜보고 있는- 지금 “우리들의 포장마차”를요.

    어서오세요! 지나가다 들르는 길 위의 포장마차처럼,
    그렇게- 쉽게 읽을 수 있는 우리들의 포장마차가 여기 있습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푹찍푹찍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푹찍푹찍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