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2013.02 ; Love Print?

View
1593
Love
9
comment
2
  • 책 소개



    수 있는 방법 10가지를 소개합니다. 브랜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브랜드가 어떤 가치를 추구할 것인가, 또 그 가치를 어떤 방식과 모습으로 전달할 것인가입니다. 이를 간단한 팁들을 통해 알려드립니다. 또한 좋은 타이포그래피를 위한 10가지 팁과 디자이너이자 아트디렉터인 마이크 발렌타인의 이야기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월간 CA 2013년 2월호에서는 새로이 인쇄물을 발행하고 있는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디지털 시대에 왜 그들은 인쇄물에 관심을 갖는 걸까요?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 등을 독립잡지라는 틀에 담아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물론, 디지털 시대에 걸맞게, 디지털 출판을 통한 독립잡지들도 소개합니다.



    디자이너들을 위한 가이드, ‘더 디자인 매뉴얼’ 섹션에서는 고객에게 자신의 브랜드를 효율적으로 알릴


    CA KOREA 포커스에서는 ‘조금은 특별한 작업들’을 모아봤습니다. 비정형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한 로고 작업에서부터, 신문이라는 매체를 디자인한다는 것, 리소 스텐실인쇄기를 사용한 컬러 사진집과 댄싱 비주얼아트,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운영하는 카페까지… 다른 생각과 시각을 통해 특별함을 가지게 된 과정과 그 결과물들을 지면에 담아보았습니다.



    이외에도 맨체스터에 이제 막 문을 연 스튜디오, ‘에스키모 크리에이티브’가 새로운 방식의 활동들을 어떻게 전개해나가고 있는지, 설립자인 마크 잰슨이 그 동안 진행해온 프로젝트들을 통해 설명합니다. 또한 매일 디자인을 꿈꾼다는 프리랜서 마이크 쿠스가 전통적인 프린트 디자인을 어떻게 웹과 앱에 접목시켜 발전시켜왔는지 그 과정의 소개합니다.



    이번 달부터 연재가 시작되는 북유럽 디자인 트렌드 리포트에서는 핀란드 헬싱키에 거주하며 활발히 활동 중인 허세희 디자이너가 핀란드의 대표 브랜드인 마리메꼬에 대한 이야기를 보내주었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북유럽 디자인 트렌드 흐름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물론 2월호에도 디자이너들의 스킬을 엿볼 수 있는 풍부한 크리에이티브 스킬을 담았습니다. 이번 달엔 앰버 그레이슨이 매력적인 칼레이도스코프 콜라주 효과를 만드는 방법을, 퍼 구스타프슨이 우주 워프를 폭발시키는 방법을, 벤 시크릿이 낮을 밤으로 바꾸는 방법 등을 알려줍니다.





    목차



    ● OUTPUT


    재능 있는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스튜디오가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놀라운 크리에이티브 작업의 세계로 당신을 초대한다



    - MTV를 표현한 제주흐트


    - 임팩트 있는 이미지


    - 상자 속 경험


    - 인상 남기기


    - 해변의 카페


    - 안녕? 타입페이지


    - 스타일리시한 온라인 생선가게



    ● OPINION


    - 캣 하우: 디자인, 제작 그리고 판매


    - 스티브 프라이스: 책상 문화를 파괴하라


    - 딘 존슨: 이런 앱도 있을까



    ● THE DESIGN MANUAL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디자이너들을 위한 가이드.


    이번 달에는 고객들에게 브랜드를 잘 전달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 성공적인 타이포그래피를 위한 10가지 필수 팁


    - 데이터 시각화의 규칙들


    - 행복한 사고


    - 프리랜싱: 일을 마무리하는 법



    ● 프린트 잡지에 끌리는 이유


    8명의 디자이너가 왜 자신이 프린트에 끌리고, 결국엔 독립 잡지를 발행하게 되었는지 우리에게 들려준다



    ● 거품을 걷어내다


    이제 막 문을 연 에스키모 크리에이티브는 재능이 풍부하고 늘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스튜디오다. 에스키모 크리에이티브의 설립자 마크 잰슨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디자인을 꿈꾸다


    프리랜서 디자이너 마이크 쿠스는 웹디자인의 세계에 침투한 자신의 프린트적 미학에 대해 이야기한다



    ● 조금은 특별한 작업들


    여기, 엉뚱한 생각, 혹은 조금은 다른 생각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들이 있다. 이른바, '조금은 특별한 작업들'을 소개한다



    ● 헬싱키에서 날아온 북유럽 디자인 트렌드 리포트


    핀란드 헬싱키에 거주하며 개인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는 허세희가 디자이너로서 보고 느끼는 북유럽 트렌드를 전달한다



    ● CREATIVE SKILLS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애프터 이펙트 스킬 업



    ● EXPOSURE


    주목해야 할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들과 그들의 작업





    책 속으로




    ‘desk(책상)’이라는 단어는 14세기 라틴어 ‘desca’에서 유래되었으며, 글을 쓰는 테이블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중세에 그려진 삽화를 보면 글을 읽고 쓰기 위해 만들어진 최초의 가구 디자인을 볼 수 있다. 책상은 실용적인 목적을 충족하며 생리학적인 기능을 하지만, 창의력이 나오는 곳은 아니다. 사실 창의력이 죽음을 맞이하는 곳이라고 하는 편이 맞을 것이다.



    -Opinion: 책상 문화를 파괴하라 (by 스티브 프라이스) 中




    “웹 디자이너로서 내 작품이 현실세계에서 점점 존재감이 없어지는 것에 실망했다. 나는 책장에 오래도록 꽂아두고 간직할 수 있는 실질적인 무언가를 창조해내고 싶었다. 내 잡지의 첫 호는 순전히 내 힘으로 쓰고 디자인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잡지가 점차 성장해 지금은 편집, 디자인, 기사 등을 각각 담당하는 팀들이 꾸려져 있다.”



    -프린트 잡지에 끌리는 이유 (by 엘리엇 제이 스톡스) 中





    Editor’s talk



    인쇄업은 사양길에 접어들었다는 말들을 하곤 합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보입니다. 출판계에선 매 년 ‘단군 이래 최대 불황’이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고,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책을 읽는 사람들도 예전만큼 많지 않습니다. 이젠 다들 책 대신, 스마트폰과 모니터, 텔레비전을 봅니다. 바야흐로 디지털 컨텐츠의 전성시대입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새로이 인쇄물을 제작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독립 잡지를 창간하고, 발품을 팔아 인쇄물을 판매하러 다닙니다. 왜 그들은 디지털 컨텐츠가 아닌, 인쇄라는 한물간 매체로 관심을 돌린 걸까요?



    CA 2월호에선 자신들만의 힘으로 프린트 잡지를 창간하고 유지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의 이야기를 담아보았습니다. 어떻게 해서 독자적인 인쇄물 출판이 가능했는지, 그들이 생각하는 인쇄의 매력은 무엇인지, 인쇄물 출판을 유지해나가는 데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그들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어렸을 적, 만화책이나 소설책, 혹은 잡지 등의 인쇄물을 접하며 느꼈던 흥분을 다시금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시대의 흐름에 맞춰 디지털 출판을 통해 발행되고 있는 잡지들의 이야기도 담겨있습니다.



    이외에도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접근한 디자인 작업들을 모은 ‘조금은 특별한 작업들’과 이달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연재형 기사인 허세희 디자이너의 ‘북유럽 디자인 트렌드 리포트’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물론, 디자이너들을 위한 가이드, ‘디자인 매뉴얼’과 여러분의 스킬을 ‘업’시켜줄 튜토리얼도 담겨있습니다.



    2월. 겨울의 마지막 달입니다. 감기 조심하십쇼.


love love like it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CA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CA Korea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CA Korea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