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첫날

  • 경기도에 있는 대학교 근처에서 자취를 하고 있었다.

    졸업을 하고 회사가 많이 모여있는 곳에서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집값이 싼 곳을 알아보다 관악구 쪽이 사다는 정보를 얻고

    일단 이사를 갔다.

    이삿짐을 정리하고 청소도 말끔하게 했다.

    일하기 좋은 쾌적하고 깔끔한 상태를 만들어 놓았다.

    이제 일을 시작하면 된다.

    이 작은 원룸에 책상이 왜 이렇게 멀어 보이는지..

    앞으로 일을 잘할 수 있을지가 걱정이다. 

    .

    나 이제 사장이다!!!!!!!!

    내가 사장이다!!!

    오늘은 휴가다~ 생각하고 쉬세요~

    침대 만든 사장님 참 솜씨 좋네...

    .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iamcomorebi/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comorebi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comorebi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