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과 축구동아리 'Hot 6'

View
172
Love
1
comment
0
  • 2018

    학과 축구동아리 심볼마크

     

    고등학교 시절까지 학생들은 원하면

    쉬는 시간이나 점심, 저녁 시간 등

    틈만나고 시간이 될 때 공을 갖고 운동장에 나가

    축구든 농구든 족구든 뛰어놀곤 했다.

     

    대학에서는 상황이 좀 다른 편

    마음맞는 선후배들끼리 동아리를 만들고

    시간을 맞춰 교내 운동장 예약까지 한 다음

    작정하고 축구를 하는 것 같다.

     

    이 쯤 되면 Football Club 이 하나 탄생하게 되는데

    그렇게 만들어진 동아리에 들어가있던 친한 형님께서

    밥 한번 사줄테니 축구팀 마크를 만들어줄 수 있는지 의뢰

     

    실제 디자인 의뢰에 비해 짠 감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나같은 아마추어를 필요로 해주는 곳이 있다니..!

    실력을 쌓을 기회이기도 했고 반쯤 좋아서 해준 감도 있었다.

  • 팀 이름은 'FC 핫식스'

     

    Hot Six 가 뭐의 약자냐는 질문에

    "글쎄? 뭐였지?" "스시소 어쩌구 였던거 같은데"

    역시나 Hot 6 또한 특별한 작명사유는 없던 듯

    학과 이름이 포함됐을것으로 추정하고 이번에도 직접 해석

     

    축구팀이니까 역시 축구공이 있어야지 :)

    초안을 만들고나니 글자가 너무 작아보이고

    창설(?)연도가 있으면 좋겠다는 피드백

  • 축구공 이미지에 동적 효과도 주어봤다.

     

    여전히 글자가 작다는 피드백

  • 글씨를 키우니까 밋밋해 보여서

    의미에 맞게 플레임 효과를 주었다.

     

    하지만 뭔가 마크로 쓰기엔 아웃라인이 불규칙한 듯 싶어

    도형을 하나 정해서 만들기로

    깃발을 늘어뜨린듯 하면서 축구공에도 들어가있는 오각형을 선택

    사실 개인 취향이 반영되기도 함

     

    사용처를 물어보니 플랜카드나 유니폼에 새긴다고 한다.

    유니폼과의 조화를 확인하기 위해 물어보니 색상은 버건디

  • 공백을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을 좀 하다가

     

    이번에도 Google 신의 도움을 받아

    해외 축구팀의 로고를 참고해보니

    보통 스트라이프 무늬를 많이 사용함

  • 흑백으로 일단 만들고 색상을 바꿔 보려했는데

    흑백 조합이 나쁘지 않아보여서 그대로 채용

    뭔가 심판 분위기도 나고

    이 경기를 심판하러 왔다

     

    축구공이 배경이랑 구분이 안돼서

    불꽃을 그렸는데 이거야말로 순전히 내 취향(...)

  • 인쇄업체에서 그라데이션 표현을 못한다고 했던거같다.

    깔끔하게 마무리할 겸 단색으로 처리하고

    문자 'S' 길이도 약간의 수정, 공 주변의 동적 표현도 제거

  • 이렇게 보니 'SIX' 글자 색상이 어둡게 나와 아쉽지만

     

    그래도 멋지게 입어주고 있는거 같아 뿌듯함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deco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deco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