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66
Love
0
comment
0
  • 어둠이 깔리고 가로등 불빛이 하나 둘 켜질때 즈음 참으로 오랜만에 낙엽 냄새가 나는 바람이 불었다.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지리한 더위의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는 말이다.

     

    창문을 활짝 열어두었지만 좀처럼 더위가 가시질 않는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은 오래된 이층집이라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무척 춥다. 지난 여름 만큼은 아니지만 화단에서 자란 모기도 꽤 극성이었다.

     

    온몸으로 바람을 느끼고 싶어 무작정 밖으로 나가 걸었다. 바람은 여전히 축축한 여름 냄새를 안고있다. 사계절 중에서 가을을 제일 좋아하지만 여름 뒤에 따라붙는 계절은 으레 겨울이다. 가을은 점점 짧아지고 있으니 순식간에 지나갈테지.

     

    괜히 잠시 설레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정호(gauelbam)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정호(gauelbam)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