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S OF WALRUS

View
1590
Love
19
comment
2
  • 내 그림을 보고 사람들이 자주 하는 질문 중의 하나는,
    왜 스토리의 제목이 Days of walrus냐 하는 것이다.
    그림 안에도 walrus 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하기도 하니
    뭔가 큰 의미가 있을까 싶기도 한데
    단지 내가 비틀즈의 I am the walrus 라는 곡을 좋아하는 탓이다.

    이 곡에는 재미있는 일화가 있는데,
    존 레논은 어느날 자신의 모교로부터 한 소식을 듣게 된다.
    자신의 곡을 수업시간에 해석하며 수업의 교재로 쓴다는 것.
    공교롭게도 존 레논은 모교의 교장선생님으로부터 
    ‘너같은 애는 무엇을 하든 실패할 거다’ 라는 비난을 들었었다.
    장난기가 발동한 존 레논은 일부러 말도안되는 가사로 이 곡을 쓰며
    ‘어디 이것도 한 번 해석해봐라’ 라는 식으로 곡을 완성한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곡이 바로 I am the walrus다.

    가사를 보면 도대체 무슨 뜻인지 알 수가 없다.
    그런데 문득, 산다는 게 그 노랫말과 같이 이해하기 힘든 일들의 연속이란 생각이 든다.
    내가 슬픈만큼 그 사람은 기뻐야 할텐데 왜 우린 모두 슬펐던 것인지.
    사랑한다고 하면서 어떻게 동시에 미워할 수 있는 것인지.
    빗속에서 선탠을 하는 노랫말의 풋내기와 나는 얼마나 다른 삶을 사는걸까.
    사는게 농담과 같다고 생각한다. 
    그 목적이 무엇인지, 이 끝에 뭐가 있는지는 몰라도
    이 거대한 허무와 위트 사이 어딘가에서 나는 떠돌고 있다.

    10개월간의 스토리픽 프로젝트가 끝이 났다.

    그동안 심적으로 지쳐서 나를 돌보지 못했는데,
    이젠 나를 위한 시간들을 좀 가져볼 생각이다.
    물론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겠지만
    잠시 멈추어 서서 
    그동안 떠돌아 다녔던 발자국들에 어떤 방향성을 이름지어야겠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황정호 (Teo Hwang)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황정호 (Teo Hwang)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