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나의 거리

  • 이웃사촌

    훤히 보입니다. 우리는 서로 속살을 보여주고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사이입니다. 

    네, 안타깝지만 그렇습니다. 

    당신과 나와의 거리.

    어느 정도 유지되는 것이 오히려 편합니다. 

    너무 나의 창문 속을 들여다보지 말아주세요. 

    선은 지켜주시길요.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임진순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임진순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