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진

 일러스트레이션 · 디지털 아트 

달콤한 바다

2021.01.12 | 일러스트레이션 · 디지털 아트
  • 달콤한 바다

     

    며칠째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한 마리, 두 마리… 양을 세어 보다 50을 넘기지 못하고 이내 지겨워진다. 이럴 때 내일 해야 할 일을 걱정하기 시작하면 잠은 다 잔 것이니, 다른 것을 생각해내야 한다. 예를 들면, 달콤한 바다 같은.     

    아무도 없는 해변이다. 검은 파도가 나지막이 춤춘다. 그 위로 흰 눈이 떨어져 사라진다. 구름 위에 희끗한 것이 어슴푸레한데, 달 보다는 뭔가 달콤한 것이면 좋겠다. 로쿰*이나 도넛처럼. 떨어지는 눈발과 슈가 파우더가 구분이 가지 않는다. 문득, 바다의 맛이 궁금해진다…     

    어젯밤에는 여기까지, 생각을 뒤쫓다 잠들었다. 오늘은 어쩐지 일찍 잠들 수 있을 것 같다.

              

    * 로쿰 : 달콤하고 쫀득한 터키식 과자로 흔히 터키쉬 딜라이트라고 부른다.

    * 월간 <환경과 조경(Landscape Architecture Korea)>에 2020년 9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
이 작업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조현진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조현진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