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려오던 기억들 02

  • [들려오던 기억들] 시리즈는 음악에 담긴 개인적 기억들을 이미지와 글로 기록합니다.

    누군가에게도 이 기억이 닿을 수 있기를.

     

     

    2018. 06. 06 두번째

    음악 : 브로콜리너마저 / 단호한출근

    세상에 하기싫은 일이 너무 많습니다.
    안해도 되는 일도 있겠지만 분명 결국에는 해야하는 일들이 존재하지요.
    이렇게 망설이고 잠깐의 다른 유혹에 빠져도 그 일이 없어지는 게 아니니까요.

    저는 현재 집에서 일을 하는데 시작하기 전에 정말 별별 생각을 다해요.
    하기싫다는 물론이고 이것을 끝낸다고 세상이 편해질까, 이 일을 꼭 지금 해야하는가 등등..
    막상 시작하면 결국에는 끝낼것인데 말이죠.
    회사나 아르바이트를 다닐 때도 그랬던 것 같아요.
    막상 일터에 가면 그냥 별 생각없이 정해진 업무를 하는데 집에서 출발하기가 그렇게 힘들더라구요.
    버스에서, 지하철에서, 길을 걷다가도 가기 싫다, 그만두고 싶다, 오늘 아프다고 할까..
    결국에는 입금되면 계속 반복할 일이었는데 말이죠..헤헤

    결국에는 하게 될 일.. 모두 단호한 마음으로 일하실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까치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까치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