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작업 가능

이경미

 브랜딩/편집 · 일러스트레이션 

이경미
바로 작업 가능
의뢰하기

윤동주의 시를 읽고

  • 윤동주의 시를 읽고 윤동주 시인과 어울리는 그리기를 고민하다가,

    금방이라도 부스러질 것 같은 섬세한 선들이 모여서 강렬한 무언가로 이뤄지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 별 헤는 밤 - 윤동주


    별 하나에 추억(追憶)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詩)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
    소학교(小學校) 때 책상(冊床)을 같이 했든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異國) 소녀(少女)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 잠”
    “라이너 · 마리아 · 릴케” 이런 시인(詩人)들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읍니다.
    별이 아슬이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北間島)에 게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나린 언덕 우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읍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우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우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게외다.
     
     
     
     
  • 새벽이 올 때까지 - 윤동주

     
    다들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검은 옷을 입히시오
     
    다들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흰 옷을 입히시오
     
    그리고 한 침대에 
    가지런히 잠을 재우시오
     
    다들 울거들랑
    젖을 먹이시오
     
    이제 새벽이 오면
    나팔소리 들려올 게외다
     
     
     
  • 소년 - 윤동주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 있다.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 두 손으로 따뜻한 볼을 씻어
    보면 손바닥에도 파란 물감이 묻어난다. 다시 손바닥을 들여다본다.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 맑은 강물이 흐르고,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 — 아름다운
    순이(順伊)의 얼굴이 어린다.

       소년(少年)은 황홀히 눈을 감아 본다. 그래도 맑은 강물은 흘러 사랑처럼 슬픈 얼굴
    — 아름다운 순이(順伊)의 얼굴은 어린다.
     
     
     
  • 십자가 - 윤동주

    쫓아오던 햇빛인데
    지금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에 걸리었습니다.
     
    첨탑(尖塔)이 저렇게도 높은데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까요.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워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 태초의 아침 - 윤동주


    봄날 아침도 아니고
    여름, 가을, 겨울,
    그런 날 아침도 아닌 아침에
     
    빨--간 꽃이 피어났네.
    햇빛이 푸른데,
     
    그 전날 밤에
    그 전날 밤에
    모든 것이 마련되었네.
     
    사랑은 뱀과 함께
    독(毒)은 어린 꽃과 함께.
     
     
     
  • 길 - 윤동주
     
    잃어 버렸습니다.
    무얼 어디다 잃었는지 몰라
    두 손이 주머니를 더듬어 
    길에 나아갑니다.
     
    돌과 돌이 끝없이 연달아
    길은 돌담을 끼고 갑니다.
    담은 쇠문을 굳게 닫아
    길 위에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길은 아침에서 저녁으로 
    저녁에서 아침으로 통했습니다.
    돌담을 더듬어 눈물짓다
    쳐다보면 하늘은 부끄럽게 푸릅니다.
     
    풀 한 포기 없는 이 길을 걷는 것은 
    담 저쪽에 내가 남아 있는 까닭이고,
    내가 사는 것은 다만,
    잃은 것을 찾는 까닭입니다.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kyeongmileee@gmail.com
    https://www.instagram.com/kyeongmileee/
    https://kyeongmileee.com/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이경미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이경미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