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화

2019.05.01 | 일러스트레이션
  • 책을 집어 든다.
    그것은 나에게 있어 꽤나 큰 용기를 필요로 하는 행위였지만,
    나는 그 부담감을 생각보다 수월하게 배때지로 짓뭉겨내었다. 그리고 오늘, 과거의 그곳에서 나를 발견했다.
    어쩌면 그것은 내가 아니었을 수도 있지만,
    내가 원했고, 선택했고 받아들이고자 했던 나를 찾았다.
    그러기 위해 나는 수십 번도 더 쑤시고 헤집고 거칠게 난도질했다.
    그로 인한 상처는 내가 그랬던 만큼 수십 번도 더 넘게 생겼다가 낫기를 반복했고,
    흉터 위에 흉터가 계속해서 덮어 씌여졌다.
    다시는 잊지 못하게 각인시키고자 했다. 되뇌고 읊어댔다.
    하지만 그런 내 의지와는 반대로, 그곳엔 그저 쓰라린 공허함 만이 남았다.
    아무것도 없었다. 모든 것들은 마치 해변가의 모래알보다도 더 가볍게 휩쓸려 사라졌다.
    .

    -
    수선화
    (Narcissus)
     '자존'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NADO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NADO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