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연주

View
131
Love
0
comment
0
  • 유난히 더 동그랗고 밝았던 추석의 보름달.
    '예쁘다'를 계속 중얼거리며 초롱이와 함께 달빛을 걸었다.
    바람결에 무심코 불어온 멜로디를 조용히 흥얼거리며
    두둥실 달과 함께 떠오르는 그런 밤이었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nalraem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nalraem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