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원평 <아몬드> Chapter 3. 자각의 순간

  •  

     

    저 멀리 도라가 서 있다.
    강한 바람에 머리칼이 왼쪽으로 높이 쓸렸다.
    길고 윤이 나고 하나하나가  굵은 실처럼 두꺼운 머리칼이다.
    그애의 걸음이 느려졌고 나는 속도를 줄이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의 간격은 점점 좁아졌다.
    몇 마디 말을 섞은 적은 있어도 이렇게까지 가까이 보는 건 처음이었다.
    하얀 얼굴에 주근깨가 몇 개 박혀 있고
    바람을 피하느라 얇게 뜬 눈엔 속 쌍꺼풀이 져 있다.
    그 눈이 나와 마주치자 놀라듯 조금 커졌다.

     

    - 손원평 < 아몬드 > 中에서 -

  •  

     

    CONTACT

    eess56@naver.com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누누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누누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