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작업 가능

옹다

 일러스트레이션 · 파인아트 

의뢰하기
옹다
바로 작업 가능
의뢰하기

서울 오후 4시

  • /

    지금은 황금같이 소중해져 버린 파리와 한국에서의 아주 평범한 순간들의 기록.

    내가 가진 모든 순간들을 사랑할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찾는다.

    스치듯이 사라지는 아주 평범한 순간을 기억하기 위해 그림을 그린다.

    .

    파리어느 평일  4  공원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유모차를 끌고 나온 수트입은 남자,

    어린 사내아이 둘을 데리고 놀러 나온 어느 아빠속옷만 입은채 태닝하는 사람들,

    아무것도 없이 그저 잔디에 앉아서 수다를 떨고 있는 사람들수많은 초록의자,

    낮잠자는 사람들그들에게는 일상적인 일이겠지만 나에게는  다른 모습이었다.

    나는 프랑스 사람들을 보면서 그들의 모습이 나와 다르면서도 같다고 생각했다.

    모든 순간이 흥미로워 보였고평범한  일상과 다른  같은  순간들을 기록했다.

    .

    1 조금 넘는 시간 동안의 프랑스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와 이곳에서의 일상을 찾으려 했던 시간.

    갑자기 팬데믹으로 전세계가 멈췄다.

    이제껏 평범한 일상을 기록했다고 생각했는데  보다  당연하게 누리던 것들이 없는 상황이 되면서

    나의 일상에는 변화가 찾아왔고가까우면서도 멀어져버린 추억에 나는 그저  시간이 흐르기 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집에 있는 시간동안 꽃은 피고 봄은 오고,

    멀리 나가고 싶은 날엔 사진첩을 뒤지며 과거여행을 하면서 그리움으로 가득찬 나만의 일상을 다시 만들기 시작했다.

    .

    지금도 여전히 작은 날들을 기록하고 추억한다.

    따스한 햇살과 바람까지도 그리워진 2020년의 봄냄새를 기억하기 위해.

     

    보통의 날 전시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옹다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옹다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