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heaven

2020.11.08 | 파인아트
  •  <Dark heaven> 종합 오브제 250*300mm 2020

    천국의 입구 간판이다. 연속되는 액자는 어지러운 천국의 화려함을 비유한다. 우리는 어떤 곳을 천국이라 부를 수 있는가? 눈에 띄는 반짝이는 글씨와 대비되는 색감이야말로 천국에 어울리지 않는가?

     “환영합니다,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곳은 천국입니다. 이곳은 사랑하는 사람(사람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의 손톱 발톱으로 이루어진 성 안에 사랑하는 사람의 정수리 냄새가 가득한 공간입니다. 이곳에서 당신이 싫어하는 사람의 심장을 먹으며 보낼 수 있습니다. 그럼, 식사를 하러 가실까요?”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이정윤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이정윤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