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st Namsa - 안녕! , 2020

2020.11.15 | 일러스트레이션
  •  

     환영받지 못하는 변종동물들의 이야기로 일상을 표현합니다.

    '성'은 특별하거나 특수하지 않은 우리의 일상의 한 조각이므로.

    -

     

    이미 있는 걸 감춘다고 없어지나요.

    애써 감춘 걸 비집고 튀어나오려니 되려 뾰족뾰족해졌어요.

    날카로운 가시로 모두를 찌르고 있네요.

    모두가 피하니 나도 피했어야 했나요?

     

    그래서 손을 내밀어 부드럽고 편안하게 매만져봤어요.

    둥글둥글 귀여워졌으니 다 같이 사이좋게 지낼 수 있기를 바랄게요.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세이지오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세이지오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