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 Seung Lee
브랜딩/편집 · 디지털 아트
제 멋대로 했다간 큰 코 다치는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