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작업]

  • 안녕하세요.


    아직도 그리며 여행 중인 김물길입니다.


    이 작업들은. 여행자체에서 나오는 여행그림 외에


    개인적으로 느끼고 생각하는 부분들을 그린


    [따로작업] 입니다.

  • <현대인>


  • <맛있는 요리>


  • <스스로는 소리를 낼 수 없는.>


    크고 좋은 소리를 내고 싶다고 하자


    내 입에 큰 북을 물려주었다. 기대치 않았던 선물에 너무 신이 났었다.


    그리고 그 북을 물고 소리를 내려했다. 내려했다. 소리를 내려했다...안간힘을 썼다..


    하지만 나는 소리를 낼 수 없었다.


    누군가가 마음대로 쳐대는 그 북소리가 내 소리인 것 마냥, 그리고 다른 사람들 또한 그들 자신의 목소리인것 마냥.그렇게 되어가고 있었다.


    그렇게 참으로 튀는 소리 없이. 불편할 정도로 안정적인 소리가 들려 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것은 내 목소리가 아니었다. 우리의 소리가 아니었다.


    음악은 그렇케 아름답게 퍼져갔다..

  • <엮인>

  • <-그들의 희생을 통한 당신의 행복>


    당신 눈엔 보이지 않을 희생 위, 당신의 행복


  • <-희생, 욕심>


    '매달려 더 길게, 더 풍성하게. 매달리라고'


    당신의 욕심


    눈 앞에서도 느끼지 못하는.


  • <피다>


  • <뾰루지>


  • 남자는 새가 너무 부러웠다. 새처럼 하늘을 날고 싶었다.


    그리고 고민 끝에 새가 되기로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의 몸을 덮을 새의 깃털이 필요했다.


    사냥을 했다. 매일 수 십, 수 백 마리의 새들을 사냥했다.



    그리고 얼마 후, 드디어 그는 새가 될 수 있었다. 그리고 하늘을 날 수 있다. 남자는 세상을 다 가진 것만 같았다.


    자유를 만끽했고, 그는 너무 행복했다.


    .


    사냥꾼이 거대한 새 한 마리를 발견했다.


    오늘 허탕만 쳐서 기분이 안 좋았는데, 이 엄청난 사냥감을 놓칠 수 없었다.


    사냥꾼은 오늘 있을 수확에 벌써부터 기뻐하며



    그 새를 향해


    총을


    겨누었다.


  • <사물의 표정>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김물길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김물길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