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es

2020.12.02 | 파인아트
  • Trees

     

    2020년도   56cm*74cm

    watercolor on paper

    가족처럼 옹기종기 모여 있는 나무들.
    제 발로 걸어가 모인 것도 아닐텐데
    꼭 그 자리여야만 한다고 말하는 것 같다.
    내 키보다 스무배 아니 서른배는 더 큰 나무들의 키에서 그간의 세월이 보인다.
    나무들의 시간을 알수는 없다. 그 안에 얼마나 많은 봄.여름.가을.겨울을 담고 있을지.
    하지만 바라 보기만 해도 뭐든지 할 수있을 것 같은 단단한 마음이 생기는건 알겠다.

     

>
이 작품을 콜렉트 하시겠습니까? / 아니오
콜렉트 하였습니다. 취소
김소라 님의 모든 작업을 감상하였습니다
김소라 님을 팔로우하고 피드에서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팔로우
피드 바로가기
more